Home> 원장님칼럼> 목칼럼> 타액선염

타액선에 생긴 염증.


우리 몸의 타액선(침샘)은 귀밑의 이하선, 턱밑의 악하선(턱밑샘), 혀밑의 설하선과 구강 내에
소타액선이 골고루 분포하고 있다.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 염증이 생기는 경우를 타액선염이라
하고, 발생되는 위치에 따라 이하선염, 악하선염, 설하선염으로 분류한다.
급성으로 발생하는 경우에는 장티푸스, 폐렴, 홍역 등의 전시감염경과 중혈행성으로 발생하거나, 수술 후의 탈수상태에 의한 타액분비의 감소, 일반적으로 볼거리라고 불리는 바이러스 원인의
유행성 이하선염, 구강내 감염으로 발생한다.
전신이 쇠약한 고령자에게 많다.
만성적으로 발생하는 경우에는 타액선에 돌이 형성되는 타석, 타액선관의 협착, 구강 또는 인두의 감염병소가 원인이 된다.
질환이 생긴 부위에 종창, 발적, 긴장감이 있고, 국소적으로 자발통과 압통이 있다.
또한 발열, 오한, 두통, 전신권태감 등의 전신적인 증상이 동반하기도 한다.
드물게 개구통을 호소한다.
임상적 증상이 진단에 매우 중요하며 혈액검사, 타액선 조형술, 초음파, 컴퓨터 단층촬영 등에
의해 확진할 수 있다.


치료는 탈수 상태의 교정, 국소의 온습포, 진통제 등 대증요법과 함께 세균에 의한 타액선염인
경우에는 항생제 치료를 동반한다. 타액선내에 화농이 생긴 경우에는 절개 및 배농이 필요하며, 타석 등에 의한 만성적인 타액선염인 경우에는 타액선 적출술을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