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원장님칼럼> 목칼럼> 편도염

주로 구개편도의 염증을 뜻하며 구개편도의 주위에는 인두편도, 설편도 즉 임파선으로 인두부에 한쌍의 선으로 구성되어있다. 종류로는 급성과 만성이 있다.


과로 ·감기, 기후의 변화 등이 원인으로, 주로 어린이나 청소년들에게서 많이 발견된다.
편도선에 포도상구균이나 연쇄상구균 등의 세균이 감염되어 일어나는 병.편도가 국소병변의
요소가 되어 발병하고 합병증으로는 면역질환으로 Rheumatis를 야기하여 곧 심장, 신장, 관절의 합병증을 유발한다.


편도가 빨갛게 부어서 표면에 백반(白斑)이 돋아나고, 이것이 선와(腺窩)에 일치하는 것을
선와성 편도염, 여포(濾胞)에 일치하는 것을 여포성 편도염, 백반이 없는 것은 카타르성 편도염이라고 한다. 주로 용련균(溶連菌)의 감염에 의해 일어나고 이차감염을 야기시킨다.
증세는 발열·두통·전신권태 등의 증세를 보이면서 열은 39~40 ℃까지 오른다.
목구멍의 통증이 심하고 오한과 경련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다. 염증이 심해지면 통증은 머리, 귀, 등, 허리 등에도 느껴진다. 편도는 붉게 부어 오르고 누런 고름이 보일 경우도 있다.
주위의 화농도 일으킨다. 오한과 함께 39∼40℃의 고열이 나지만, 약1주일 후에는 열이 내린다. 연하통(嚥下痛)이 심하다. 한 달에 1∼2회 또는 한 해에 5∼6회 반복하여 발병하는 것은 습관성 편도염이라고 하며, 만성으로 이행한다. 또한 단순성 급성 편도염은 앙기나(angina)라고 불리는 경우가 많다. 년 2회이상 문제가 있으면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 조직검사를 하여야 한다.


급성편도염에는 보존적 요법 즉, 증상적으로 대응하여 가료하며, 만성편도염에는 근치적 요법
으로서 수술을 행하는 경우가 많다. 1주일 정도면 치료가 가능하지만, 편도의 둘레에 고름이
괴어 편도주위 농양이 되거나 중이염 또는 급성신장염을 합병하게 되면 치료는 더 장기화된다. 우선 안정을 취하고 충분한 영양을 섭취해야 한다. 즉 목가심등으로 국소적으로 물을 축여 국소의 발열과 통증을 제거하고 전신적으로 수분을 많이 섭취하도록 한다.
목욕은 피하고 얼음주머니를 목에 대어 준다.
양치질은 2 % 소다수로 하루에 4∼5회 하도록 한다.
편도에 국소의 치료는 또 증상에 따른 치료에 임하게 된다. 루골용액 등을 바르고 전신적으로는 항생제를 사용하며, 통증이 심할 때는 진통제를 쓰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