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의학상식> 코 클리닉> 코의 질환

비강(鼻腔)의 속이 좁아서 공기의 유통이 나빠진 상태.
가벼운 경우는 좌우가 번갈아 막힐 때도 있다. 일과성인 것은 비점막의 충혈이나 부종(浮腫)으로 인한 점막의 종창(腫脹)에 의하지만, 계속적인 것은 점막의 비후, 만성비감염, 외비(外鼻)의 변형, 콧구멍의
아데노이드 등이 관계되는 경우가 많다. 지속하면 유소아기의 아이는 안면의 변형이나 지능장애가
생기고, 청소년·성인은 비성 주의산만증을 일으킨다.



비강점막(鼻腔粘膜)으로부터의 출혈.
흔히 코피라고도 한다. 비강을 좌우로 가르고 있는 중앙의 칸막이를 비중격(鼻中隔)이라 하고,
그 아래쪽 앞에 있는 연골성 자리를 키셀바흐 부위(Kiesselbach's plexus : Little's area)라고 하는데, 손가락을 콧구멍 속으로 밀어 넣으면 바로 닿으며, 이 부위에서의 출혈이 가장 많고, 전체의 약 90%를 차지한다.
이 부분에는 혈관이 풍부하고 점막이 얇으며 모세관이 돋을 새김[부조(浮彫 )]모양으로 되었고, 더구나
입구에 가까워서 자극을 쉽게 받기 때문이다. 습관적으로 손가락으로 만져서 헐고 딱지가 생기고 그러
면 또만져서 자극을 유발시켜 출혈을 야기하므로 손가락코(Finger tip nose) 라고도 한다.
비출혈의 원인은 국소적인 것과 전신적인 것이 있으며, 전자의 경우는 국소혈관의 확장을 들 수 있다. 흥분 또는 상기(上氣)되었을 때 일어난다.
후자의 경우는 고혈압·동맥경화증·신장염 등으로 혈관이 굳어 있거나 무를 때를 들 수 있다.
반면 백혈병·혈우병·자반병(紫斑病)·빈혈 등 혈액의 병이, 코피가 멎지 않는 데서 발견되는 수가 있다. 때로는 대상월경(代償月經)일 때도 있고, 뇌출혈 대신에 일어나는 수도 있다. 또한 비강, 부비동의 제 질환을 고려하여야 한다.
응급처치로서 등받이 따위에 비스듬히 기대게 하고서 머리를 앞으로 숙이게 한다.
얼굴을 들고 위로 향하게 하면 코피가 밖으로 흘러 나오지는 않으나 반대로 인두부(咽頭部)로 흘러
들어가 삼키거나 메는 일이 있으므로 반드시 머리를 앞으로 30 ~ 60도 숙이도록 한다.
솜이나 거즈를 콧구멍 속에 넣어 손가락 끝으로 양쪽 콧방울을 누르고 5∼6분 지나면 멎는다.
그 사이에 솜을 너무 자주 갈아 끼우면 외상이 생겨 도리어 출혈이 심해지는 수가 있다.
코를 중심으로 냉엄법(Ice bag)을 사용하면 지혈이 촉진되고 기분도 상쾌해진다.


비점막이 충혈·종창(腫脹)하고, 장액성(漿液性)의 삼출액을 분비하는 비강의 염증비카타르(鼻 catarrh)라고도 한다. 보통은 급성과 만성으로 크게 나누는데, 기타 비후성 비염이나 위축성 비염, 알레르기성 비염 등이 있다.

◎ 급성비염 急性鼻炎 Acute rhinitis
소위 코감기라 불리는 것으로서 감기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공기의 습기나 온도가 갑자기 변화할 때 많이 나타난다.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한 비점막의 급성 감염증으로 취급된다.
비점막이 항상 자극을 받아 저항성이 약해진 사람이 걸리기 쉽다.
제분공장 등 먼지가 많은 직장이나 비점막을 자극하는 염소나 암모니아 등을 다루는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 감기에 걸리기 쉬운 사람이나 아데노이드(인두·편도비대증) 때문에 입으로 호흡하고 있는 어린이 등에 많이 나타난다.
첫째, 코 속이 마른 느낌이 있고 재채기가 나온다.
코가 막히기 때문에 기분이 나쁘며, 수시간에서 하루 정도 후부터 대량의 콧물이 나온다.
이것이 마침내 점액성에서 농성(膿性)으로 변하고, 코 입구 언저리가 그 때문에 짓물러져 비전정염(鼻前庭炎)을 일으킨다. 심하면 중이염이나 부비강염, 나아가서는 인후두염이나 기관지염까지도 초래하는 수가 있다. 보통은 감기증세가 전구(前驅)증세로서 나타나는데, 가벼운 경과로 낫는 경우가 많다.
즉 상기도염증이라 지칭하여 급성비염도 넓은 의미에서 감기이다.
대개 상기도염(上氣道炎) 또는 비부비동염(Rhinosinusitis)등으로 불리운다.

◎ 만성비염 慢性鼻炎 Chronic rhino-sinusitis
급성비염이 되풀이됨으로써 만성화한 것이다.
허약하거나 알레르기체질인 어린이, 또는 비중격만곡증(鼻中隔彎曲症)이나 부비강염을 방치해 두었던 사람, 나아가서는 먼지가 많거나 자극취(刺戟臭)가 강한 직장에서 마스크를 하지 않은 채 장기간 작업 하고있는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난다. 비폐색이 대표적인 증세로서 비점막이 출혈하여 비강 속이 헐어 생긴다. 후각의 이상이나 콧소리가 나는 정도이며, 전신증세는 거의 없으므로 방치되기 쉽다.
그러나 감기에 걸리기 쉽고, 쉽게 급성비염이 되풀이되어 병세가 점차 악화되어 간다.
끈기있게 치료를 계속할 필요성이 있다.

◎ 비후성비염 肥厚性鼻炎 , Hypertrophic rhinitis
하비갑개(下鼻甲介)가 두꺼워져 비폐색이 생긴 비염
만성비염을 방치해 둔 경우에 생긴 질병으로, 비강점막, 특히 하비갑개(下鼻甲介)가 두꺼워져 비폐색이 생겨 입으로 호흡하기 때문에 잘 때 크게 코를 골게 되는 병이다. 부비강염이나 비중격만곡증을 방치
했을 때도 생기기 쉽다. 비갑개의 비후가 굳어지면 코를 풀어도 콧물이 앞(밖)으로 잘 나오지 않고 뒤로 흘러들어가 비인강(鼻咽腔)에서 이것을 입 안으로 들이마셔 입으로 내뱉는 버릇이 생긴다.
가벼우면 약을 발라 비후를 축소시킬 수 있지만, 효과가 없으면 커진 하비갑개를 하비갑개점막하 절제술을 시행한다. 이 수술은 비중격의 정형 등도 동시에 하여 항상 자연의 생리상태를 보완, 유지하도록 수술에 임하여야 한다.


축농증(蓄膿症)은 병명이 아니며 한 증상이다.
즉, 고름(농)이 차있는 증상이란 뜻이며 의학용어로 부비동염이라고 하며 부비동은 코 주위 뼈속에
공기가 차 있는 빈 공간이 여러 군데 있는데 종류로는 양 눈썹 위의 전두동, 양쪽 안면 뺨 부위의 상악동, 양 눈 사이의 사골동 및 코 뒤에 깊숙이 위치한 접협동이 있다.
축농증이란 이 부비동에 염증이 생겨 점막이 붓거나 고름같은 콧물이 고여있는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질병의 기간에 따라 급성 또는 만성으로 나뉘게 된다.

◎ 급성 부비동염 急性副鼻洞炎 acute sinusitis
급성 부비동염에서는 뺨, 눈 주위의 안면부 압력감과 동통, 누런 콧물과 코막힘, 두통, 피로감, 발열 등이 있다. 급성인 경우 감기가 오래되어 생기는 비염이 흔하고 인두염, 치아감염, 알레르기 비염, 코뼈가 휘거나 종양 등에 의한 구조적 이상이 원인이 된다. 그 외에 기온 및 습도의 변화, 대기오염, 유전적
요인 등이 관여 한다. 부비동염의 치료원칙은 부비동의 환기, 배설기능을 유지하는 것이다.
급성 부비동염이나 소아의 부비동염은 항생제등의 약물치료가 우선이며 대게 4-8주간 항생제와
항울혈제 등으로 치료한다.

◎ 만성 부비동염 慢性副鼻洞炎 Cronic sinusitis
만성 부비동염에서는 코막힘, 지속적인 누런 콧물, 목 뒤로 넘어가는 콧물과 더불어 더 진행하면 냄새를 못 맡거나 집중력이 떨어지게 된다. 또한 치료없이 방치하는 경우 국소적으로 주위의 병변이 확장
되어 안구, 뇌 등에 침습해 합병증을 유발한다.
천식이 있는 경우 이러한 증상이 더 악화되며 폐와 심장의 2차적 합병증들이 야기되게 된다.
전신적으로는 면역질환이 야기되며 심장, 신장등에 합병증이 병발한다.
만성 부비동염은 급성 부비동염이 적절히 치유되지 않거나 급성염증이 반복될 때 생긴다.
그 중간시기로 아급성 부비동이라 부른다.
환자의 증상과 병력이 중요하고 방사선촬영(X-선 검사)을 시행하는데 단순 X-선 검사로는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없어 컴퓨터 단층촬영이 필요할 수 있고 내시경 검사로 진단에 도움이 된다.
또한 코의 기능검사는 Rhinometry와 Rhinomanometry를 시행하여 호흡의 저항 및 호흡의 흐름과 양등을 측정하는 객관적 비폐색의 정도를 알수가 있어 유익한 검사법이다.
항상 복합적이기 때문에 국소적 요인과 전신적 문제를 같이 고려하여 진단에 임하여야 한다.

만성 부비동염은 최대 효과를 보기위해서 약 8-12주 이상의 긴 항생제 치료기간을 필요로 한다.
항생제가 기본적인 약제이며, 추가로 항히스타민제, 향울혈제, 소염제, 스테로이드 비강 분무제,
경구용 스테로이드 등의 치료제가 있다. 될 수 있는한 자극은 피하는 것이 좋다.
약물치료에 효과가 없거나 재발하는 경우에는 전산화 단층촬영(CT)검사가 필요하고 부비동 수술을
시행한다. 항상 수술시에는 염증의 제거와 기능의 회복을 같이 고려하여야 한다.
계속적으로 항생제와 항히스타민제 등을 복용해도 부비동염이 2~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엔 수술을 고려하게 되는데, 수술의 원칙은 염증이 있는 부비동을 개방하여 환기와 배설이 가능케 하고 원인이
될 수 있는 코 안의 구조적 이상을 교정하여 코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다.

최근에 내시경수술이 발달되어 과거와는 달리 안전하고 효과적 시술이 가능하게 되었다.
특히 Microdebrider(흡입 절삭기)의 사용은 수술에 도움을 준다. 환자의 전신 상태, 연령 및 질환의
정도 등을 고려하여, 의사는 마취방법(전신마취 혹은국소마취)을 결정하게 되나 대게는 국소마취로
수술을 시행한다. 그리고 수술 후 며칠간 안정하는 것이 좋다.
본원에서는 원칙적으로 국소마취로 절대 무통수술을 시행한다.
또한 소아에 있어서는 전신마취하에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본원의 수술장비로 수술내시경은 1976년부터 도입 진단, 치료, 수술에 이용하고 있어 부비강수술에
내시경 사용의 역사는 2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부비동염환자의 수술은 좋은 예후의 결과를
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심각한 합병증이나 후유증은 없으며 원할한 회복을 위하여 항생제와 진통제의 경구투여가 필요하다. 수술은 1시간 정도 걸리며, 수술후에는 술, 담배를 삼가야 하며 수술후 첫 2주가 지나면
불편감이나 비출혈은 없어지게 되며, 첫 3주 동안은 매주 1-2회 정도 수술한 부위를 내원하여 응고된 혈전(피딱지)을 제거하여야 한다.
제 진단기기(광학기기 및 사진기기)의 발달로 수술전후 및 수술시 내시경하에 검진 및 시술하며 체계적이고 객관적 진단방법으로 진단치료 및 수술 그 예후는 추시판단하여 적절한 가료에 임하게 되고
그러면 예후는 아주 좋다.
감기에 걸리면 다시 부비동염의 증세가 나타날 수 있으나 이는 대게 급성염증에 의한 경우 이므로
대부분 다시 수술하지 않고 약물치료 한다. 그러나 비용이 있는 부비동염이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드물게 있어 부비동의 배출구가 다시 막히면 배출구를 확대하는 재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본원에서는 내시경하에
① N.P.R.S.(Nasal Physiologic Reconstruction Surgery)
    생리적 비강 복원수술(生理的 鼻腔 復原手術)
② F.E.S.S.(Functional Endoscopic Sinus Surgery)
    기능적 내시경 수술(技能的 內視鏡 手術 )
이란 수술명으로 수술시 첫째로 병소를 철저히 제거하고, 둘째는 비강의 호흡로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N.P.R.S.
① Septoplasty 비중격성형술(鼻中隔성형술)
② Turbinoplasty 하비갑개성형술(下鼻甲介成形術)또는 점막하 절제술을 시행하여 주며

또한 내시경하에 비골, 사골동, 상악동 등 병변의 부위를 복원하여 주는 수술 즉, 기능적, 구조적 복원을 목적으로 현대의학의 표식인 minimally invasive technique(최소부위침습시술)이란 개념으로 병변의 제거로 극소화하여 동시에 한번에 수술을 시행한다.
수술의 배경은 Computer가 Software 및 Hardware로 구성되듯이 코의 내용은 구조적 문제와 기능적 문제를 고려하면서 Hardware System에 해당하는 구조적문제(비폐색 및 코막힘)등을 고려하고 Software System 에 해당하는 기능적 문제를 고려하여 수술에 임하여야 한다.
물론 항상 전신적 문제를 고려하여야 한다.

비염이란 코의 염증을 뜻한다.
코의 염증은 급성 비염과 만성 비염으로 대별하게 되는데 급성 비염은 일반적으로 감기 즉 상기도의
염증을 일으키고 만성 비염은 외부의 지속적인 자극, 내부의 질환 또는 반복되는 감염이 지속적으로
비염을 유발하는 것이고 이는 대개 만성 부비동염과 병발하는데 여기서 논하고자 하는 것은 이외에
특이 질환인 鼻알레르기이며 알레르기 비염에서 알레르기란 주위의 어떤 물질에 대하여 신체 조절이 병적으로 과민한 상태인 것을 뜻하며 비(非)알레르기성인 사람에서는 그 어떤 물질에 대해서도
아무렇지 않은데 반해, 알레르기성인 사람은 그 어떤 물질에 대해서 그 자신의 어떤 조직이 과민한 것이다. 이 과민한 조직은 Shock tissue라하고 그 어떤 물질은 항원이라고한다.
알레르기성 반응이 눈에 나타나면 눈의 알레르기성 안염이고, 코에 나타나면 알레르기성 비염, 기관에 나타나면 기관지 천식 또는 알레르기 천식이라고 하고 피부에 나타나면 알레르기 피부염이라고 하는데 이는 서로서로 연관성이 있다고 하겠다.

여기서 코는 호흡작용을 일하는 관문으로 외부의 자극에 제일 먼저 반응을 하게되고 이런 반응은 과민성 반응으로 나타날 때 과민성 비염 또는 알레르기성 비염이라고 한다.
과민성 반응은 대기의 가스, 차가운 공기, 화학물질 등과 과민반응을 야기하는 비 특이성 과민증과
집먼지진드기, 꽃가루(화분증)등의 원인 물질 즉 항원에 반응하여 야기되는 특이성 과민증으로 나누게된다. 이런 외부의 자극이 유발되면 코의 증상은 맑은 콧물, 발적성 재채기, 그리고 코막힘(양쪽이
번갈아 가면서), 또는 눈, 코와 인두부 소양감(가려움증) 등이고 여기서 - 즉 부비동염이 발달하면 -
비루, 두통, 후각 장애 등이 나타난다.
특히 서울의 오염은 심각하여 배기가스의 자극으로 알레르기 비염의 환자가 증가 추세를 보이며 학동기의 환자는 약 20% 유병률이 나타난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대기오염은 알레르기 환자 증가의 주범이 되고 있다. 코는 외부의 공기를 유입시켜 상기도, 목, 기관을 통하여 폐포(폐꽈리)에 산소가 도달, 산소 치환을 하여 생명을 유지하는데 기본 관문이다. 여기에 과민한 조직이 반응을 하여 일종의 방어 기서로 알레르기 반응이 야기되는 것을 알레르기성 비염이라고 한다.
여기서 코의 기능을 알아보고 본론으로 들어가기로 한다.


통년성 비염과 계절성비염으로 나뉜다.
증상이 일년 내내 나타나며 증상의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겨울철에 심하고 그 항원에 노출에 따라 차이가 있다. 집먼지 진드기(알레르기 환자의 약 80-90%)알레르기는 밀폐된 공간인 겨울철 또는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 그 증상이 더 악화되고 또 환절기의 영향도 많다.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은 화분증이라하며 꽃가루가 날리는 봄과 가을에 많은데 우리 나라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것은 쑥(국화꽃 종류)의 꽃가루이고 일본은 쓰기나무, 북구라파에서는 자작나무, 북미의 피지풀(되지풀) 또 잡초나 잔디의 화분이 많다. 어떤 특이한 항원이 없이 나타나는 것은 과민성 비염 또는 혈관 운동성 비염이라하는데 여기에는 여러 가지 원인 요소가 있겠으나 궁극적으로는 비점막 하비갑개의 교감 신경계의
부적당한 반응의 결과라고 하겠다.


세상 만물 어느 것이나 항원이 될 수 있겠다.
고로 화분, 집먼지 진드기, 신문지, 모사, 담배, 휘발성 물질, 배기가스, 일용품 분진등이 그 항원이며 차가운 바람, 집먼지, 카페트, 커텐, 침구에서 많이 발견된다. 서울의 오염된 공기, 밀폐된 공간, 내적 스트레스 등이 그 유발률을 높인다.

일본의 보고에 의하면 디젤(Disel)의 배기가스가 문제이고 공단의 배기가스가 오염된 지역의 학동기의 이병율은 30%에 이른다고 하였다. 1960년대에는 스기의 화분 등이 보고가 있었다고 하였고 문명의
이기인 대기오염이 알레르기 환자의 증가에 주범이라고 보고된 바 있다.

비염의 진단과 치료에는 일반적으로
1. 약물요법 : 약물적 치료
2. 면역 요법 : 알레르기 (탈감적 요법)
3. 수술 요법 : 그 원인 적인 합병증은 수술로 제거
유념하여 가료에 임하여야 한다.
진단은 환자의 증상을 문진 및 그 병력을 소상히 알아낸다.
설문지를 준비하여 약물치료후, 면역요법가료, 수술 가료에 임하며 그 실례로 양친이 알레르기인 경우 50-70% 양친중 한사람이 알레르기인 경우 25-50%, 그렇지 않을 경우는 0-25% 등이 유병율이 있다.
따라서 대개의 경우 부모께서 알레르기 질환이 있으면 형제 사이에도 그 발생 빈도에 있어서 유관이
있다 하겠다. 환자의 주증은 교대성 비폐색, 재채기, 콧물(비루), 가려움증이며 비강의 소견으로
전문의는 소견 즉, 점막의 창백 및 부종으로 쉽게 인지된다. 대개의 경우 하비갑개의 점막이 종창 된다.

비루의 비즙검사로 호산구 및 비만 세포(Mast cell)를 정시한다.
또 피부검사를 하여 양성이면 그 항원된 코의 유발 검사를 하여 결과를 얻게된다.
Rhinomanometry로 유발 검사로 알레르기 검사된 후 그 Volumer와 Space의 거리 및 용적등은 Rhinometry로 측정하게 된다. 또 한편은 혈청검사를 동위원소로 검사, PRIST, RAST로 동시에 시행
되어 객관적 검사로 유도하여 확진을 얻게된다.
물론 Radiogragraphic study로 conventinal X-ray와 PNS-CT 및 Fiberscope(Fiberoptic scope)로
비강 내에 병변을 적절히 관찰한다.
전술한 바와 같이 수양 : 비 폐색: 번갈아 가면서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증 등 코, 눈, 목등에 특정적
증후군이며 눈이 시렵고 전두통이 주로이고 대개 환자의 감기가 오래 지속된다고 호소하게 된다.